제2공항 여론조사 "도민 갈등 해소"..."찬반 해석 견해차"
제2공항 여론조사 "도민 갈등 해소"..."찬반 해석 견해차"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1.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행자위,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 결과 놓고 논란 지속돼
"제주 국회의원 3명 가덕도신공항특별법 참여...제2공항 입장 밝혀야"
사진 왼쪽부터 강철남, 이상봉, 이경용 의원
사진 왼쪽부터 강철남, 이상봉, 이경용 의원

제주 제2공항 찬반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여전히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제주지역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재호, 오영훈, 위성곤 의원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 촉진 특별법’에 공동 제안자로 이름을 올리면서도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는 것은 문제라는 주장도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 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을)는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제주도 기획조정실 등을 대상으로 업무보고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 제2공항 문제가 다시 쟁점이 됐다.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을)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해석의 차이가 많다. 갈등 관리가 중요하다”며 “여론조사 실시 전에 제주도와 도의회 양 기관은 협의를 통해 갈등을 유발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갈등이 있어서는 안된다. 적극적인 갈등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상봉 위원장도 “도민사회 갈등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 원희룡 지사와 좌남수 의장도 원론적인 입장을 발표했다”며 “도의회는 좀더 신중하게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여야 가릴 것 없이 충실해야 한다. 도민사회, 도의회, 공직자 등은 자의적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승철 제주도 소통정책관은 “제주도와 도의회가 여론조사 이후 갈등을 유발하는 행위는 자제하는 것이 합의문에 명시돼 있다. 갈등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데이터를 국토부에 올려 보내겠다. 국토부와의 추가 협의는 별도로 진행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이경용 의원(서귀포시 서홍·대륜동)은 “찬반 해석에 따른 견해차로 또 다른 갈등이 유발되는 현상이 초래되고 있다. 여론조사를 어떻게 평가하고 해석할 지에 대한 기준 설정이 없었다”면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은 매우 중요하다. 지역 수용성 문제로 환경부가 요구하고 국토부가 받아들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촉진 특별법에 제주 국회의원 세분이 공동발의에 성명했다. 그런데 우리 제2공항에 대한 입장 표명이 없다”면서 “정치인은 소신이 있어야 한다. 표의 득실만 보고 방관하는 자세는 제주도민이 바라는 정치적 지도자상은 아니”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상우 2021-02-24 14:05:57
제2공항은 차질없이 진행해 가야합니다. 지금의 잡음는 차후 제주도의 백년대계의 손을 내밀어 주지않습니다.
오늘 여러잡음이 있다하여 뿌리치는 잡음은 내일의 제주를 후퇴시키는 오류를 범하게 됩니다.
현재의 공항는 공기능를 다할수 있는 체계를 갖게하고 2공항이 가져야할 기능을 체대한 살려 두축를 중심으로한 안정적 발저늘 모색해야지 그 어느누가 제주의 내일을 보장하게습니까 미래의 가치보다 현실의 가치만을 내세우고 거기에 치수친다면 제주의 미래는 보이지 않는다는걸 도민과 지역언론인도 깨닫음이 있어야 합니다. 지금껏 도지사들 서민들의 밑바닥 경제의 중요성을 인식한 이는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 그것은 그많은 도의원도 제주출신 국회의원도 다자기 이기주의에 빠져있는 처신어 급급했을뿐 제2공항이야말로 동.서의발전,남서의 발전을 가져올수 있는 중요한 프로젝트라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