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테니스협회 보조금 횡령 의혹…경찰 내사
제주도테니스협회 보조금 횡령 의혹…경찰 내사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테니스협회(이하 협회)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24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협회가 국제·전국 규모 대회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인건비 등을 부풀려 실제 일을 하지 않은 지인과 친인척 등의 계좌로 돈을 입금한 뒤 되돌려받아 비자금으로 유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내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협회로부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국제 및 국내 대회 관련 보조금 지급, 정산 내역 등이 담긴 3년치 결산 자료를 제출받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협회 관계자들이 물품 지원비 영수증을 허위로 만들거나, 대회 개최 과정에서 인건비, 숙박비 등을 허위 지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보조금을 횡령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협회가 개설해 운영한 계좌만 30여 개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자금 흐름을 면밀히 살펴보는 한편 협회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 2021-03-17 17:15:10
상식적으로 비인기종목 협회인데 횡령할 돈은 있을까 싶네요..

익명 2021-02-26 00:22:28
꼭 진실이 밝혀져야 합니다.
자라나는 꿈나무들의 써야할 돈을 휭령을 하다니~
바로잡고 꼭 꿈나무들에게 쓰이도록 ~~

익명 2021-02-24 19:53:44
진실은 밝혀진다! 클럽간부 또는 협회관계자들은 아이들에게 사죄하라!

익명 2021-02-24 17:38:36
자라나는 꿈나무들 보조금을 횡령한 나쁜협회 꼭 진실이 밝혀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