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년 만에 찾은 새봄...4.3 완전 해결 후속 과제는?
73년 만에 찾은 새봄...4.3 완전 해결 후속 과제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자료(보상) 연구용역 합리성 담보해야...정부 예산안 반영도 절실
추가 진상조사 인력 확충 필요...조기 특별재심 청구도 요구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좌남수 도의회 의장, 송재호·오영훈·위성곤·이명수 국회의원,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장정언 유족회 고문, 허상수 재경 유족회 공동대표,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등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4·3특별법 전부 개정안 통과를 환영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좌남수 도의회 의장, 송재호·오영훈·위성곤·이명수 국회의원,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장정언 유족회 고문, 허상수 재경 유족회 공동대표,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등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4·3특별법 전부 개정안 통과를 환영하고 있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이 지난 26일 국회를 통과, 73년 만에 새 봄을 찾게 됐지만 후속 조치 이행이 시급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조만간 정부의 공포를 거쳐 3개월 후 시행되는 개정안은 무엇보다 행정안전부가 210일 연구용역을 발주한 4·3사건 희생자 위자료 관련 합리적인 보상 기준과 절차 마련이 과제이다.

6개월간의 연구용역이 끝나면 보완 입법이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오는 9월 국회에 제출되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되기 위해서는 용역 중간보고회 등을 근거로 사전 절충이 필수적이다.

행안부는 희생자 14533명과 유족 8452명 등 94985명에 대한 보상 규모를 130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4·3사건 관련 대전형무소 수형자 중 한국전쟁 초기 희생자 36명의 유족들에게 위자료로 희생자 본인 8000만원, 배우자 4000만원, 부모와 자녀 각 800만원, 형제자매 400만원을 정해 지급토록 한 바 있다.

특히 정부에 의한 추가 진상조사와 관련 조직과 인력 확충도 요구되고 있다.

개정안은 4·3중앙위원회의 심의·의결 사항에 추가 진상조사를 추가했고, 위원에 여야 2명씩 추천하는 4명을 추가하는 한편 추가 진상조사에 관한 사항을 처리하기 위해 구성되는 분과위원회의 위원에 포함되도록 했다.

추가 진상조사 실행은 제주4·3평화재단이 맡게 돼 인력과 예산 뒷받침이 절실한 상황이다.

4·3당시 군사재판으로 억울하게 유죄판결을 받은 수형인 2530명에 대한 법무부의 직권 재심 권고의 조기 이행도 과제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사랑 2021-03-02 08:35:44
민주당, 전라도 등 하듯이 하면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