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선언’ 이후 대규모 사업 향배 ‘주목’
‘송악선언’ 이후 대규모 사업 향배 ‘주목’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 사업 심의 도민사회 이목 집중
JCC, 제주도에 계획저 제출 연장 요청…道, 기간 두고 ‘고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지난해 10월 야심차게 발표한 청정제주 송악선언이후 대규모 개발 사업의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송악선언 후속조치 계획에 포함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의 향배를 결정할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3일 열린다.

원 지사의 송악선언 발표 이후 올해 처음 열리는 개발사업심의인 만큼 이번 심의 결과가 앞으로 다른 대규모 사업의 향배를 예상할 수 있는 가름자가 될 수 있어 도민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 사업은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일대에 추진 중인 사업으로 2016년 사업자가 바뀌며 사업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2007년도에 말, 돼지, 애완동물 중심의 테마파크에서 2016년도 사업자가 바뀐 뒤 사자, 호랑이 등 맹수와 외래종 동물을 포함시키는 것으로 사업계획 변경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심의는 지난 환경 영향평가위원회 자문 의견으로 제시된 생태축 보전 방안 등이 포함된 변경승인건이다.

하지만 앞서 원희룡 지사는 송악선언을 통해 외래종 동물 도입으로 인한 생태계 교란, 인수공통감염병 전파가능성 등의 문제점이 해소되지 않으면 사업변경 허가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역주민과의 협의 없는 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은 승인 할 수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송악선언 조치 이후 사업자는 지난해 제주도청을 방문해 사업 추진 절차를 논의한 가운데 이번에 열리는 개발사업 변경심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제주 최대 규모 관광개발 사업인 제주오라관광단지 사업에도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사업자인 JCC는 최근 제주도에 사업 계획서 제출 기한을 6개월 이상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제주도는 JCC측에 지난달 말까지 새로운 사업 계획서를 제출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는 지난해 7월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오라관광단지 사업계획안에 대해 최종적으로 미흡하다고 판단한데 따른 조치다.

심의위원들은 사업의 수익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이고, 현실성 있는 계획과 함께 국내외 여건변화를 반영한 계획서를 제출하라며 전면적인 재수립을 요청했다.

이후 원희룡 지사가 송악선언을 발표하고 난 뒤 지난해 11월 기자회견에서 오라관광단지 개발 사업은 사업자가 재수립하는 사업계획이 기존 사업계획과 실질적으로 다르지 않다면 앞으로 남아 있는 절차인 개발사업심의위원회 심의와 도지사 최종 승인여부 결정과정에서 승인받기 어렵다고 밝혀 현재의 사업 계획으로는 허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기도 했다.

하지만 환경 훼손을 최소화 하면서도 수익성을 담보할 수 있는 계획을 마련하라고 하는 등 모순되는 부분이 존재했다.

당시 사업자 측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기한 내 사업 계획서를 제출하지 못하며 연장 요청까지 한 상황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자가 요구한 연장 기간을 수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