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는 백신이 문제다
지금부터는 백신이 문제다
  • 김승종 기자
  • 승인 2021.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어제는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일이었다.

이번 선거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때문에 실시됐지만 선거의 최대 이슈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LH 사태였다.

게다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등을 집중 제기하면서 그야말로 ‘부동산 문제’가 선거판을 좌지우지 했다고 과언이 아니다.

▲선거의 당락은 7일 자정을 전후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선거 결과, 민주당이 서울 부산 중 한 곳에서라도 승리를 한다면 국민들이 ‘미워도 다시 한 번’ 기회를 준 것이고, 국민의힘 후보들이 모두 당선된다면 현 정권에 대한 심판과 함께 거대 집권여당에 대해 회초리를 든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선거가 관심을 끈 것은 내년 대통령선거(3월 9일)를 1년도 채 남기지 않은 시점에 치러져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선거 결과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안정적 국정 운영이냐, 아니면 레임덕의 가속화냐를 판가름하는 분수령이 될 것이고 여권의 차기 대선 후보 구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야권도 마찬가지다. 국민의힘이 승리한다면 차기 수권정당으로 야권통합을 주도할 수 있지만 패한다면 제3지대 출현 등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그만큼 이번 4·7 재보선의 중요성이 크다고 할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이날 주목한 것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정부의 발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 수가 48일 만에 600명대, 1월 8일 674명 이후 89일 만에 최대 발생치를 기록하면서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정부가 오는 9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률이 1.92%(5일 기준) 밖에 안 되다보니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희생이 불가피하다.

그렇더라도 백신 접종 선도국들이 빠르게 일상을 찾아갈수록 국민들의 불만은 커질 것이다.

국민들의 인내심도 점차 한계에 이르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