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청사 비상구 폐쇄라니
공항청사 비상구 폐쇄라니
  • 김경호
  • 승인 2003.0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사가 제주국제공항 청사의 일부 비상구를 폐쇄해 물의를 빚고 있다. 문제의 비상구는 공항 3층 대합실 북쪽에 위치한 것으로, 2000년 4월 그 앞 공간을 연간 임대료 1000만원에 도자기 판매점으로 임대하면서 막아버린 것이다.

도무지 납득할 수가 없다. 그것도 임대료 때문이라면 정말 국제공항이란 이름이 무색하다. 공항청사가 구멍가게도 아닌데 말이다. 그러잖아도 공항공사 제주지사는 최근 돈벌이에 급급한 나머지 이용객들의 편의시설이 들어서야 할 곳까지 상업시설을 유치해 비난을 받던 참이다. 공항공사의 안전의식에 의문이 간다.

미국 뉴욕의 9.11테러 사건과 대구의 지하철 참사 이후 다중이용시설들에 대한 보안 및 소방안전문제가 그 어느 때보다도 강조되고 있다. 그럼에도 유사시 이용객들의 주요 탈출 통로인 비상구, 그것도 국내외 인사들이 많이 드나드는 국제공항 청사의 비상구를 막아버렸다는 것은 매우 우려할 만한 일이다.

다행히 소방당국이 이러한 사실을 적발,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니 비상구가 다시 트이리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공항공사측은 여기에 이의(異意)가 있는 모양이다. “공항 보안규정상 비상구 폐쇄가 잘못이 아니다”라는 주장이다.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공항의 철저한 보안을 위해서는 다른 방안이 강구돼야지, 대형 사고시 대피 통로로 이용될 비상구를 막는 데서 찾는 것은 올바른 방법이 아니라는 게 우리의 생각이다. 만에 하나 무슨 일이라도 생긴다면 비상구는 곳곳에 더 많을수록 좋기 때문이다.

우리는 도리어 소방당국의 늑장을 탓하고 싶다. 비상구가 폐쇄된 때가 어제오늘이 아닌, 오래전부터의 일 같은데, 어째서 이제야 그것을 적발했느냐 하는 점이다. 대구 지하철 참사가 일어난 것이 언제이며, 소방서가 모든 다중이용시설들에 대한 안전 점검에 나선 것이 또 언제인가.

제주국제공항 규모라면 보안이 필요한 것만큼 유사시 대피시설도 중요하다. 철저한 보안 대책과 병행해서 비상구도 완벽히 가동할 수 있도록 평소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보안에만 치우친 나머지 비상구를 소홀히 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 공항공사 제주지사는 마땅히 소방서의 시정명령에 따라야 할 줄 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