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생들 "수업이 재미가 없어요"
한국학생들 "수업이 재미가 없어요"
  • 제주신보
  • 승인 2008.0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업흥미도 英,佛,日에 뒤져..`타인 존중도'도 낙제점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수업에 대한 흥미도가 프랑스, 영국, 일본 학생들에 비해 크게 떨어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교실 내에서 규칙을 지키고 교사, 같은 반 친구 등 타인을 존중하는 정도도 선진국 학생들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전효선 연구팀이 한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4개국 초등학교 4~5학년생 총 2천3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일 내놓은 `국내외 교실 학습 연구'에서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국내 학교 73곳과 영국, 프랑스, 일본 등에서 3~4곳씩 10곳 등 총 83곳의 학교를 직접 방문해 이뤄졌다.

◇ 수업 흥미도 한국이 꼴찌 = 조사 결과 `수업이 재미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프랑스 55%, 영국 48%, 일본 42.6%에 이어 한국이 35.2%로 가장 낮았다.

`수업시간에 배우는 학습 내용을 잘 이해한다'는 비율은 일본 41.7%, 프랑스 34%, 영국 32.3%인데 반해 한국은 19.9%에 그쳤다.

`나는 공부하는 것이 좋다'는 비율도 영국은 48%, 프랑스 42%, 일본 19.1%, 한국 18.3%로 나타났고, `나는 교실에서 공부할 때 행복하다'는 프랑스 53%, 영국 42.5%, 일본 20.9%, 한국 20.8%였다.

반면 `공부를 잘 하려면 수업을 잘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한국이 72.6%로 프랑스(1%), 일본(0.9%), 영국(0.8%)에 비해 현격히 높아 눈길을 끌었다.

또 `공부를 잘 하는 아이들도 종종 실수할 때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프랑스 79%, 영국 70.9%, 일본 40.9%, 한국 39.9% 등이었다.

전효선 연구위원은 "외국의 경우 수업 외에 각종 체험활동, 외부 학습 프로그램들이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공부를 잘하려면 수업을 잘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 같다"고 말했다.

◇ 타인 이해ㆍ존중도 낮아 = 학교에서 타인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것을 얼마나 배우고 실천하는지, 교실 내 규칙을 얼마나 잘 따르는지 등을 조사한 항목에서 한국 학생들의 응답 비율은 매우 낮게 나왔다.

`교실에서 사회생활에 필요한 질서와 규칙을 배우고 실천한다'는 항목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은 프랑스 63%, 영국 54.3%, 일본 20%, 한국 18.4%였다.

`교실에서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을 배우고 실천한다'는 비율도 영국은 60.6%, 프랑스 60%, 일본 28.7%였으나 한국은 15.9%에 그쳤다.

이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학교 폭력, 교사들에 대한 존경심 저하 등의 문제와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전 연구위원은 "실제 국내외 학교들을 직접 방문해 관찰한 결과 규칙이나 질서를 따르는 정도, 상대방에 대한 배려, 교사에 대한 존중 등의 면에서 외국은 굉장히 엄격한 반면 한국 학생들은 상당히 부족한 것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수업진행 방식, 교사와 학생 간 피드백(상호작용)이 이뤄지는 정도에서도 국내외 학교들 간 다소 차이를 보였다.

`선생님은 교실을 자주 돌아다니며 학생들이 학습 내용을 잘 이해했는지 확인한다'는 비율은 영국 66.9%, 프랑스 61%, 일본 41.7%, 한국 40.3%였으며 `질문하고 대답하는 방식으로 수업한다'는 영국 51.2%, 프랑스 49%, 한국 42.8%, 일본 18.3%로 조사됐다.

◇ "한국 학생 학습량 너무 많아" = 이처럼 한국 학생들의 수업 흥미도가 낮은 이유와 관련, 연구진은 한국 초등학생의 경우 학습량이 너무 많고 학생들의 수준차를 고려한 교사의 수준별, 개별화 지도가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학습 결과에 대한 평가가 피상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학생들은 교사로부터 적절한 피드백을 받지 못하고 교사 주도의 질문과 대답으로 이뤄지는 수업 방식도 문제점으로 꼽혔다.

이는 학생들이 학교수업보다 사교육에 의존하는 결과를 낳게 되는 것과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연구진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교원 1인당 학생수 감축 ▲수업시간 블록제 도입 ▲다양한 학습자료 개발 ▲교사 전문성 강화 등의 정책 추진과 함께 학생들이 `가고싶은 학교'를 만들기 위해 쾌적하고 감성적인 교실 환경을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