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 ‘차이 넘어 소통하다’
세계여성 ‘차이 넘어 소통하다’
  • 김현종 기자
  • 승인 2008.0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머니와 란제리’, ‘지포’, ‘페르세폴리스’, ‘지금 보고 계신거죠?’, ‘오버 더 힐’, ‘아름다운 생존’, ‘진옥언니 학교가다’, ‘언니’, ‘우중산책’, ‘3×FTM’, ‘전장에서 나는’, ‘그녀의 무게’….

세계여성들이 만든 여성이야기가 25~27일에 제주영상미디어센터에서 상영된다.

제주여민회와 제주영상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9회 제주여성영화제.

▲ 개막작 '할머니와 란제리' 포스터.

주제는 ‘차이의 경계를 넘어 소통하다’로 ‘보다’ ‘듣다’ ‘말하다’ 등 3개 섹션과 감독특별전에 걸쳐 10여 편 작품이 선뵌다.

26일 열리는 한여름 밤의 영화상영회엔 강허달림의 작은 콘서트가 마련된다.

또 감독특별전은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아름다운 생존-여성영화인이 말하는 영화’ 등을 통해 임순례 감독을 조명하는데, 영화제 둘째 날 임 감독과 대화가 진행된다.

27일엔 성 전환자를 다룬 ‘3×FTM’의 김일란 감독과 만날 수 있다.

개막작은 ‘할머니와 란제리’고, 폐막작은 ‘지포’다.

제주여민회는 “영화제를 통해 지역 인종 계층을 넘어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세상이웃을 만날 수 있다. 서로 바라보고 생각하고 나누는 마음으로 세상공존을 되새겨 보길 바란다” 말했다.

1회 관람권 5000원, 전체 관람권은 1만원. 청소년은 무료.

문의 (756)7261.

<김현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