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납품비리' KTF 조영주 사장 체포
檢 '납품비리' KTF 조영주 사장 체포
  • 제주일보
  • 승인 2008.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정부 청와대 실세에 정치자금 제공 의혹

KTF의 납품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조영주 KTF 사장을 전격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갑근 부장검사)는 이날 송파구 신천동 KTF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조 사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조 사장은 최근 3-4년 간 특정 업체들을 KTF의 중계기 납품 업체로 선정해주는 대가로 이들 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사장을 상대로 중계기 납품 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해 일부 특정 업체들에 납품시켜 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았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조 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해 관리해 온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조 사장이 비자금 일부를 과거 정권 인사들에게 제공했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조 사장이 비자금을 조성해 참여정부 청와대 실세 L씨와 장관 출신의 다른 L씨 등에게 정치자금으로 건넸다는 등 의혹이 무성하게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조 사장에 대한 조사가 일단락되는대로 이르면 20일 그에 대해 배임수재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