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불법 고리대금업 집중단속
유관기관 불법 고리대금업 집중단속
  • 김대영 기자
  • 승인 2008.0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사채를 쓰는 서민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불법 고리대금업이 성행하고 있어 검찰과 경찰 등 유관기관들이 합동으로 연말까지 불법 고리대금업에 대해 집중단속에 나선다.

검찰은 “최근 경기침체로 사금융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고금리 사채업자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사회적으로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돼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검.경 등 관계기관들은 26일부터 연말까지 불법고리대금업, 불법채권추심, 청부폭력 행위를 집중단속한다.

특히 채권추심 과정에서 폭력을 휘두르거나 채무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전화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공포심. 불안감을 유발하는 행위, 채무자의 가족 등 주변인에게 돈을 대신 갚으라고 요구하는 행위 등을 엄벌할 방침이다.

<김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