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재 선진당 대변인 20억 수수 의혹
이용재 선진당 대변인 20억 수수 의혹
  • 제주일보
  • 승인 2008.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대변인 "나와는 전혀 무관한 일"

폐기물 처리업체인 부산자원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이용재 자유선진당 대변인이 연루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우병우 부장검사)는 부산자원 박모 대표(구속)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대가로 이 대변인과 모 저축은행 유모 회장에게 각각 20억원을 건넨 단서를 잡고 최근 이 대변인을 소환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대표는 지인으로부터 서울의 한 부구청장이던 이 대변인을 소개받아 알고 지내던 중 2004년 7월 부산 녹산산업단지의 폐기물 매립장 건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 대변인을 통해 알게 된 유 회장에게 대출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박 대표는 이 저축은행에서 이 대변인 등의 연대보증을 받아 414억여원 을 대출받는 등 총 434억여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저축은행이 최대 216억원을 넘겨 대출할 수 없고 부산자원이 허위 사업계획서 등을 제출했는데도 대출이 성사된 것은 유 회장이 부지 가격 재감정을 통해 직원들에게 부당 대출하도록 지시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박 대표가 대출이 성사되자 이 대변인과 유 회장에게 각각 20억원을 건넨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이들에게 부산자원 지분의 3분의 1을 보장하겠다며 써준 이른바 지분합의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당시 박 대표가 400억원을 대출받은 뒤 100억원이 남게 되자 박 대표와 동업자인 유 회장 등이 이 돈을 공동 관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한 달도 되지 않아 박 대표가 사업을 위해 돈이 더 필요하다고 해 동업자들이 갖고 있던 돈을 모두 갖다 썼으며 나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와 함께 박 대표가 산은자산운용과 KTB자산운용으로부터 2차, 3차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대출 업무에 밝은 박모 씨를 자금부장으로 영입한 뒤 대출이 성사되자 박 씨에게 대출 알선 사례금 조로 7억5천여만원을 지급한 사실도 밝혀냈다.

박 씨는 이 돈으로 서울 종로에 11억5천만원 상당의 집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대출을 받은 뒤 이 중 138억원을 펀드에 가입하거나 자기 채무를 변제하는 등 개인 용도에 사용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은 이 대변인과 유 회장 등을 수차례 불러 20억원씩을 받은 경위를 추궁하는 등 대가성 여부에 대해 계속 수사 중이며 부산자원이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구 여권 인사 등 또다른 정치권 인사가 관여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