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라 비(인생이란 그런 거지)”
“세 라 비(인생이란 그런 거지)”
  • 제주신보
  • 승인 2008.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김정일 건강 파악 어려워”=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이 3일 북한이 전날 공개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진과 관련 “그 사진은 동사진(동영상)이 아니고 정사진(사진)이며 정사진을 갖고서 이럴 것이다 저럴 것이다 얘기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언급.

▲“이재오 귀국설 나와는 무관”=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3일 오전 국회 본회의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재오 전 최고위원 조기귀국설과 관련 “나랑 관련된 일이 아니다”며 더 이상 언급을 피해.

▲“세 라 비”=자신을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라고 밝힌 캐나다 퀘벡주의 유명 코미디언의 거짓 통화에 속아 넘어간 새라 페일린 미 공화당 부통령 후보가 “이미 속아넘어간 여러 명사들의 대열에 합류하게 돼 즐거웠다”며 “세 라 비(C’est la vie·인생이란 그런 거지’란 뜻의 불어)”라는 성명 발표.

▲“아버지 삶 제대로 그리고 싶을뿐”=영화 ‘장군의 아들4’를 제작하겠다고 발표한 고(故)김두한씨의 장남 김경민(53)씨가 3일 영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아버지의 삶을 제대로 그리고 싶을 뿐”이라는 입장 밝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