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심사관이 아무것도 묻지 않아”
“입국심사관이 아무것도 묻지 않아”
  • 제주신보
  • 승인 2008.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 심사관이 아무것도 묻지도 않아”=지난 17일 비자 없이 미국 뉴욕 JFK 공항에 첫발을 디딘 한 관광객이 “입국 시에도 입국심사서만 작성했을 뿐 입국 심사관이 아무것도 묻지도 않았다”는 소감 전해.

▲“한국사회, 역사교과서 갈등 깊어져”=근현대사 교과서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 사이에 ‘좌편향이냐 아니냐’라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뉴욕타임스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이 18일자 기사에서 “한국전쟁 이후 한국에서의 미국의 역할을 두고 한국 사회에서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고 진단.

▲“요즘도 내가 말하는 영어 말투나 억양을 흉내”=아시아 출신으로 처음 뉴질랜드 장관 자리에 오른 중국 상하이 태생 팬시 웡(53) 의원이 1`7일 “요즘도 내가 말하는 영어 말투나 억양을 흉내 내는 사람들이 많다”며 자신은 언제나 뉴질랜드 사람들처럼 대접받기 위해 투쟁해왔다고 강조.

▲“갑자기 결정돼 기분이 멍해요”=우여곡절 끝에 모스코바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 시니어 피겨스케이팅 5차 대회 출전권을 따낸 김나영(18·연수여고)이 18일 마지막 훈련에 앞서 “갑자기 참가가 결정돼 아직 기분이 멍하다. 솔직히 긴장도 많이 되고 부담도 크다”고 웃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