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반대측이 마을총회 근간 흔든다"
"해군기지 반대측이 마을총회 근간 흔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08.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원회 기자회견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원회는 강정마을회의 ‘강정해군기지 유치 건의 무효 확인 및 행정절차 정지 청원’과 관련 27일 “2007년 4월 마을 총회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를 규탄한다”며 반박했다.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는 이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군기지 반대측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대하지 않으면 안되도록 강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우리는 마을총회 정당성을 법정에서 떳떳하고 정정당당하게 밝힐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는 또 “최근 보상 촉구 동의서만 해도 150여명에 달하는 어촌계와 토지주들의 동의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는 이어 강정반대대책위에 “행정소송으로 합리적인 시시비비를 가려줄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며 “지난해 결정된 사안에 대해 불복하는 행위를 하지 말고 강정반대위를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강정해군기지사업추진위는 중앙정부와 국회, 제주도정에 대해서도 “해군기지사업이 일부 마을주민들의 왜곡된 의사에 의해 절차가 중단된다면 찬성 주민들이 먼저 나서 국가의 안위를 위한 유혈 투쟁의 선봉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주장했다.
<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