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교육도시 환경영향평가 심사숙고해야"
"영어교육도시 환경영향평가 심사숙고해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08.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곶자왈사람들 등

제주환경운동연합과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민주노동당제주도당 환경위원회는 17일 제주영어교육도시 환경영향평가 심의보완서와 관련 성명을 내고 “부실하게 작성된 채 제주도의회 동의만을 남겨두게 됐다”며 “도의회는 제주도의 환경을 지키기 위해 심의과정에서 심사숙고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일 제주도 통합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보완 동의 조건으로 환경단체가 제시한 희귀식물좌표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심의보완서와 제주도 지리정보시스템(GIS)에 반영해 보존계획을 수립토록 하고 있다”며 “그런데 JDC는 희귀식물의 분포현황을 고려해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했다고만 밝히고 있을 뿐 개가시나무 군락지에 시설배치가 여전히 계획되는 등 부실하다”고 주장했다.
<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