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로 드러난 홍수예방 저류지 사업
‘부실’로 드러난 홍수예방 저류지 사업
  • 제주신보
  • 승인 2008.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도 이런 방재(防災) 행정, 이런 방재 사업이 있는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무려 800억 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한천겫뉩?덧ㅋ阮稚덧ㅅ떻盈?등 제주시내 4개 하천 저류지 사업이 실제 효과가 없거나 떨어질 것으로 확인됐기에 하는 말이다.

저류지 사업은 홍수예방 차원에서 제주도와 제주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도감사위원회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수리 전문가 등으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현장 조사한 결과, 문제점이 한 둘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무엇보다 계획 단계서부터 현장 여건과 부합되지 않았다.

해당 하천의 치수계획에 반영된 홍수발생량 빈도치보다 낮은 빈도치를 기준으로 추진되는가 하면 하천구역 이외의 저류지 상류에서 유입되는 표류수 등의 유입방안도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차후 홍수발생시 저류지 설치효과가 저감(低減)돼 하류지역 범람에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특히 감사위는 그동안 입지 부적성 등으로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와 주민들로부터 지적을 받아온 독사천 상류 저류지의 경우 제2저류지의 위치를 상대적으로 유역이 큰 지류인 죽성천 수계 등으로 입지를 변경토록 권고했다. 이는 하천지류가 연북로 남쪽 오신교 다리를 기점으로 독사천과 죽성천으로 나눠지는 데도 죽성천보다 하천유역이 훨씬 좁은 독사천에 저류지를 설치하는 방안은 현장 상황을 아예 무시한 것으로 홍수조절 효과가 없게 된다는 진단이다.

또한 산지천 제3저류지도 계획변경을 주문했다.

한마디로 저류지 사업이 엉망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얘기다.

이렇게 되면 재난예방 효과는 기대 이하이면서 예산만 펑펑 쏟아 붓는 꼴이다. 그러나 저류지 사업은 지난해 제주지방을 덮친 태풍 ‘나리’의 대책일환이다. 그럼에도 추진 모양새를 보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

불과 1년 전 제주시 지역에서만 13명의 인명피해와 1300억원이 넘는 재산피해 등을 입힌 참상을 벌써 까마득히 잊고 있음이다.

당국과 관련 공무원들의 직무유기로 밖에 볼 수 없다. 결국 공직 의식의 문제다. 지금부터라도 심기일전하여 입지변경 등 저류지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