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일방 행보 도민 저항 직면할 것"
"해군 일방 행보 도민 저항 직면할 것"
  • 김재범 기자
  • 승인 2008.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회.법환어촌계 등 6개 단체 공동 성명

제주 해군기지를 반대하고 있는 단체들은 지난 26일 해군의 항만공사 입찰공고 게시와 관련 29일 공동성명을 내고 “일방적이고 안하무인격의 행보를 계속한다면 도민사회의 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반발했다.

제주군사기지범도민대책위원회와 천주교제주교구평화특위, 평화를위한 그리스도인모임, 기장 제주교회와사회위원회, 강정마을회, 법환어촌계는 이날 성명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인 김재윤 의원과 제주도 당국조차 생태계 공동조사 및 문화재 조사 이후 혹은 그 과정에서 ‘도민이 이해할만한 수준’에서 예산 집행이 이뤄져야 함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는데도 이 마저 무시한 결과라는 점에서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6개 단체는 특히 해군에 대해 “이미 크루즈항 건설이 껍데기에 불과한 허구임을 도민들은 알고 있다. 지역업체 참여 하나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운운하는 허언만큼은 지금이라도 최소한 거두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제주도에 대해서도 “주민피해보상 등의 예산집행은 생태계 공동조사 및 문화재 조사 이후 이뤄질 수 있도록 분명하고도 책임 있는 조치에 나서라”며 “생태계공동조사는 본래의 취지대로 절차가 이뤄지도록 대책 마련에 즉각 나서라”고 요구했다.
<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