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보건복지여성국장 여성공직자로 임명"촉구
여성단체"보건복지여성국장 여성공직자로 임명"촉구
  • 김현종 기자
  • 승인 2009.0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민회, 여성인권연대, 한국부인회, 제주장애인여성상담소 등 6일 성명
도내 여성단체들이 제주도 정기인사를 앞두고 보건복지여성국장은 반드시 여성공직자로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여성단체들은 6일 오후 성명을 내고 “최근 도지사는 ‘여성공직자를 우대하려해도 마땅한 자원이 없다’며 국장급인사에서 여성공직자의 배제를 암시했다”며 그러나 “여성공무원의 고위직 진출은 성 평등사회를 만드는 기반”이라며 여성공직자의 국장 임명을 주문했다.

이들은 “‘자원 없다’ 발언은 최고 인사권자로서 부적절했다”며 “여성공직자를 발굴해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고위직 여성공무원의 인재풀을 만드는 일은 도지사의 책무”라고 지적했다.

여성단체들은 지난 2년간 제주도 직제개편과 인사는 실망스러웠다며 제주여성정책중기계획 수립 후 담당공무원은 타 부서로 발령되고 계장은 2번 바뀌는 등 잦은 인사로 성 평등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양성평등사회를 실현하는 연속성을 기대하기 어려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제주도 의사정책결정과정의 유일한 고위직 여성국장이며 여성담당부서장인 보건복지여성국장을 ‘여성자원 없다’는 이유로 여성정책에 대한 이해나 전문성이 결여된 남성으로 임명할 경우 여성정책을 과거로 퇴보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날 성명엔 제주여민회와 제주여성인권연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 여성위원회, 제주YWCA, 서귀포YWCA, 제주장애인여성상담소, 한국부인회, 원자력을이해하는여성모임, 오옥만 의원실, 김혜자 의원실 등이 참여했다.

<김현종 기자>tazan@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