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대통령과 연관시키지 마라”
이상득“대통령과 연관시키지 마라”
  • 제주신보
  • 승인 2009.0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님 대원군’ 신조어 매우 억울”=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은 27일 최근 미디어 관계법 기습상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지적에 대해 “대통령하고 말 안한 지 몇달이 됐다. 내가 개인적으로 하는 말을 대통령과 연관시키지 말라”며 “특히 일부 언론에 ‘형님 대원군’이니 하는 신조어까지 등장해 당론을 좌지우지하며 섭정하는 것처럼 묘사된 데 대해 매우 억울하다”고 밝혀.

▲“北미사일 발사시 격추할 준비돼 있어”=키팅 미 태평양군사령관은 27일 하와이 진주만에서 ABC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만약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대를 떠나면 우리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를 격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나는 내기를 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북한이 발사시도를 할 가능성과 발사하지 않을 가능성이 60대 40은 된다고 본다”고 언급.

▲경찰 “중상해처벌 결정 당혹스럽다”=교통사고로 중상해를 입힌 운전자도 종합보험 가입여부에 관계없이 형사처벌할 수 있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온 다음날인 27일 교통부서 경찰관들은 “중상해가 어느 정도 다친 것을 말하는 것인지 규정이나 정확한 지침이 내려오지 않은 상태라 일선 업무에 혼선이 있다”며 곤혹스런 표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