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 국내 지역간 유입 차단도
사스, 국내 지역간 유입 차단도
  • 김경호
  • 승인 2003.0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도 ‘사스와의 전쟁’이 시작됐다. 행정기관에서는 이미 사스전담반과 방역상황실을 운영하면서 24시간 총력전을 펴고 있다. 해경.식물검역소 등에서는 항만은 물론,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시 방역을 실시하고 있고, 중국산 직수입 물품에 대한 검역도 강화했다.

‘사스와의 전쟁’을 위한 업계의 의지도 결연하다. 숙박.카지노.여행사.항공사 등 관광업계는 엄청난 수입을 포기하면서 외국으로부터의 사스 유입 차단에 발벗고 나섰다.

노동절 제주행을 예약한 중국인이 무려 1000여 명이나 되었었다. 대만인들도 이미 숙박업소에 40여 개의 방을 예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호텔.카지노.여행사 등 관광업계는 눈앞의 이익을 과감히 버리기로 하고 중국인들과 대만인들을 설득, 대부분 예약을 취소시켰는가 하면, 나머지에 대해서도 해약을 권유하고 있다고 한다. 후일의 더 큰 이익을 위한 현명한 처사라는 평가를 받을 만하다.

제주~상하이 운항을 재개했던 아시아나항공과 중국 동방항공도 다시 취항을 중단했다니 잘했다. 하지만 동방항공은 오는 4일 한 편(便)만은 운항할 것으로 전해져 기분이 개운치 않다. 그 한 편으로 탈이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동방항공이 그마저 운항을 취소해 주기 바란다.

사스는 더위에 약하다. 이제 한여름이 두 달 남았다. 민.관이 함께 이 두 달만 사스와 열심히 싸우면 이길 수 있다.

그러나 사스 대처에 미흡한 점도 있어 솔직히 불안하다. 중국을 염두에 둬 중점적으로 방역을 하다 보니 국내 다른 지방으로부터의 병균 유입 차단에는 다소 소홀한 것 같다.

우리나라도 현재 사스 의심 신고 건수가 58건이나 된다. 이중 14명이 의심 환자다. 국내에서 사스 환자가 발견되지 말란 법 없으며, 2차 감염이 없다는 보장도 못한다. 그래서 정부도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즉각적인 격리 등 초기 대응을 철저히 할 것과 환자의 대량 발생에 대비한 지역별 독립 격리시설을 확보토록 하고 있다.

중국과 같은 비중으로 국내 타지방으로부터의 사스 차단에도 중점을 둬야 한다. 예산과 인력을 확보해서 해.공항에서의 방역 및 검역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 사람뿐 아니라 중국산 동.식물의 검역도 결코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 만약 제주에서 단 1명의 사스 환자라도 발견되는 날에는 관광산업은 만신창이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