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철 대법관“법대로 하자고 했을 뿐”
신영철 대법관“법대로 하자고 했을 뿐”
  • 제주신보
  • 승인 2009.03.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중간지점에서 고심중”=4월 재선거에서 전주 덕진 출마설이 제기되고 있는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6일 “아직은 여전히 (출마와 불출마의) 중간 지점에서 고심 중”이라며 “신중하게 생각하고 결심이 서면 과단성 있게 행동하겠다”고 밝혀.

▲“처 살해 고통 면하려 살인”=6일 오후 2시 안산지원 401호 법정에서 제1형사부(이태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강호순(39)에 대한 1심 첫 재판에서 검찰은 공소요지 진술에서 “처와 장모를 살해한 심리적 고통을 모면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거나 노래방에서 일하는 도우미를 상대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강조.

▲“법대로 하자고 했을 뿐”=신영철 대법관은 6일 `촛불재판 재촉’ 이메일 발송 논란과 관련해 “헌법재판소법 제42조 제1항을 보면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한 사건만 재판이 정지되고, 나머지 사건은 당연히 재판을 진행할 수 있다”며 “법대로 하자고 했을 뿐”이라고 설명.

▲“아마존 열대우림의 복수가 시작”=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은 6일 ‘사이언스’ 최신호(6일자)에 실린 국제 연구팀 ‘RAINFOR’의 보고서를 인용해 매년 20억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해내며 ‘지구의 허파’ 기능을 수행하던 아마존이 2005년 가뭄 이후 해마다 30억t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고 있다고 보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