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사실상 서울銀 인수
하나은행 사실상 서울銀 인수
  • 제주신보
  • 승인 2002.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이 서울은행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1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매각심사소위 심사 결과를 토대로 론스타와 하나은행이 제출한 수정 제안과 관련 법률 검토 및 평가 결과 등을 듣고 심의, 만장일치로 하나은행을 우선협상자로 의결했다.
강금식 위원장은 “론스타와 하나은행의 수정 제안을 감안하더라도 매각심사소위의 심사 결과를 변경할 만한 사유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공자위는 하나은행의 제안이 경쟁입찰에서 가장 중요한 인수가격면에서 유리하고 합병 후 예금보험공사 지분의 최저회수가액을 보장해 주가 하락 위험이 제거됐으며 향후 합병계획 등 다른 인수조건도 전반적으로 우월했다고 설명했다.
공자위는 예보가 하나은행과 가급적 빠른 시일내 본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세부협상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며 일정 기간내 본계약 협상이 최종 합의되지 않으면 론스타펀드와 본계약 협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재훈 공자위 위원은 “하나은행이 수정 제안에서 인수대금을 당초의 1조원에서 1조1000억원으로 1000억원 상향 조정했고 합병 후 1년6개월동안 주가가 떨어져도 계약한 매각대금을 현금으로 책임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보가 1년6개월동안 합병은행 주식을 당초 하나은행이 지급하기로 한 주당 가격에 못 미쳐 팔 경우 차액을 보전해 주거나 당초 합의한 가격으로 되사는 방안 등으로 보장해 주기로 한 것이다.
정부가 합병 후 1년6개월내 보유 지분을 모두 매각하더라도 1조1000억원은 회수하게 되는 셈이다.
예보와 하나은행 간 본계약 협상에서는 최저회수가액을 보장하는 구체적인 방법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