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안전 원년’의 실천
‘어린이 안전 원년’의 실천
  • 김광호
  • 승인 2003.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생활에서 처음 놀란 것이 아이들 스스로의 등.하교 모습이었다.” 어린이들이 홀로 학교에 가고 오는 것을 보고 놀랐다는 어느 외국인의 말이 생각난다.

물론 서울 도심 아파트에 사는 외국인의 말이어서 전국의 어린이 등.하교에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우리의 어린이 보호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되는구나 하는 생각을 곱씹어보게 하는 말이다.

아마도 이 외국인은 두 가지 면에서 어린이들만의 등.하교가 걱정됐던 모양이다. 먼저, 차량이 홍수를 이룬 도심 길가를 어린이 홀로 걷게 하는 게 위험하고, 둘째 혹시 있을지 모를 유괴의 우려 때문이었던 것 같다.

사실 어린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놓고 무사히 집에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은 서울 도심지 학부모나 지방도시에 사는 학부모 모두 똑같은 심정일 것이다. 다만, 교통사고와 안전사고 등 그 실재화 비율이 서울 등 대도시 어린이들일수록 높다는 게 다소 다를 뿐이다.

지금도 어린이 교통사고와 놀이터 등지의 안전사고가 전국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학교 길 교통사고에서부터 놀이터 및 물놀이 안전사고 등 이런저런 사고로 숨지거나 다치는 어린이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 가장 안전해야 할 학교 앞 교통사고와 놀이터 놀이기구의 안전시설 미비 또는 노후화로 인해 어린들이 놀다가 숨지고, 중.경상을 입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어린이보호지역과 놀이터의 안전도 허술한데 도로 등 다른 곳의 안전사고 위험인들 오죽하겠는가.

“어린이 안전사고를 매년 10%씩 낮춰 2007년까지 현재의 반으로 줄이겠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어린이날 ‘어린이 안전 원년’ 선포에 거는 기대가 큰 것도 이 때문이다. 5년 후 어린이 안전사고를 지금의 반으로 줄여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에 상응한 수준이 되는 아쉬움이 있지만, 그래도 각종 사고에 노출된 우리 어린이들의 위험요인이 그만큼 해소될 수 있게 된다니 다행이다.

교통안전시설이 더 잘된 선진국 어린이들도 등.하교시 학부모 또는 통학버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과 학교.보육시설 및 청소년수련시설 등의 철저한 관리만으로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게 아니다. 역시 문제는 모든 어른들의 관심이다. 정부와 교육당국, 지자체는 물론 운전자 등 전시민이 어린이 보호의식 강화를 전제로 한 ‘안전 실천’이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