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두 감산리장 “활발한 마을 모습 확신”
이경두 감산리장 “활발한 마을 모습 확신”
  • 김문기
  • 승인 2003.0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부녀회 모범적 활동”

“안덕계곡이 생태학습장으로 조성된다는 소식에 주민 모두 들떠 있습니다.”

이경두 감산리장(59)은 그동안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던 안덕계곡이 생활하수 등으로 오염이 되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겼는데 앞으로 생태학습장으로 조성되면 예전의 활발한 마을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이장은 “안덕계곡은 불과 십수년 전만 하더라도 물에 한 번 들어가면 비닐포대가 가득 찰 정도로 참게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주민 모두 예전의 안덕계곡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남군이 생태학습장을 계획한다는 소식이 너무 반가웠다”고 이 이장은 말했다.

이 이장은 이장으로서가 아니라 주민의 한 사람으로서 마을 청년회와 부녀회는 도내 어느 마을보다 모범적인 활동을 해 나가고 있다고 자부했다.

“안덕계곡이 생태학습장으로 조성되는 것도 청년회와 부녀회원들의 활동도 한몫 했다고 본다”고 이 이장은 덧붙였다.

“한때는 면사무소를 비롯한 지서.학교 등의 관공서가 모여 있는 안덕면의 중심 마을이었다”고 감산리를 소개한 이 이장은 “제주도의 옛 지도나 고문서에는 감산촌이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고 자랑했다.

“지난달 개관한 마을회관 내부가 어느 정도 정리되는 대로 별도의 민속자료실도 갖춰 내방객들에게 개방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이 이장은 “예전부터 내려오던 각종 민구류를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아 민속자료실을 운영해 오다가 복지회관이 신축되면서 각종 전시품들이 임시 분산돼 있는데 없는 게 없을 정도로 종류가 다양하다”며 마을의 민속자료실에 대해 설명했다.

나아가 이 이장은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고 누구나 찾고 싶은 ‘소 박물관’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