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간담회 정치권 반응
대통령 간담회 정치권 반응
  • 김범훈
  • 승인 2002.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은 김대중 대통령이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아들 문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친.인척 감시 강화, 아태재단 사회환원 의사 등을 밝힌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은 논평에서 “아들 문제 등에 관해 늦었지만 책임을 통감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인식과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남 대변인은 “대통령은 야당이 문제제기를 할 때 ‘아들에게 물어보니 별거 아니다’라며 검찰 등에 예단토록 했다”며 “이 때문에 문제제기를 하기 어려웠을 것이므로 문제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며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회창 대통령 후보의 측근은 “아태재단 문제나 장상 국무총리서리 문제에 대해 너무 형식적으로 때우고 넘어가는 느낌”이라며 “국정운영이 어떻게 돼야 하고, 우선순위가 무엇인지에 대한 인식이 미흡한 것 같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간담회 내용과 관련, 전반적으로 이해하는 입장을 취했으나 김홍일 의원 거취문제를 놓고는 노무현 대통령 후보와 한화갑 대표 간에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노 후보는 김 의원 문제와 관련, “지난번 회견 때 의사표시를 충분히 했으므로 두 번 세 번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해 다소 불만스런 자세를 보였으나 노 후보측 관계자는 “아들 문제와 아태재단 언급과 관련해선 이견이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 대표는 “아들이지만 헌법기관에 대해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으며 대통령의 말씀은 원론적인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는 본인의 문제이지 대통령의 문제가 아니다”고 김 대통령의 언급에 공감했다.
이낙연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의 언급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지는 당내에서도 사람에 따라 다소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겠으나 전반적으로 국민여론을 감안해 변화를 모색하려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