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비용 절감대책 시급하다
농업비용 절감대책 시급하다
  • 김광호
  • 승인 2003.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농업의 문제가 감귤가격 하락뿐 아니라 과다한 농업경영비 투입에도 원인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더 걱정이다. 감귤대란과 농업비용 과다 소요가 소득 급감으로 이어져 결국 농가 부채 급증의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제주통계사무소가 내놓은 ‘2002년 제주농가경제’를 전국과 비교 분석한 보도를 보면 도내 농가당 연간 평균소득은 2930만원으로, 전국 농가 평균소득 2447만원보다 20%나 앞섰다. 감귤가격 하락에도 일부 채소류 등 농산물 가격이 비교적 안정세를 보인 결과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러나 도내 농가당 농업경영비는 1315만원으로, 전국 평균 867만원에 비해 무려 52%가 더 투입돼 상대적 소득률 저하를 나타냈다. 결국 실속없는 농사를 지은 셈이다.

농정 당국의 획기적인 소득률 높이기 농업으로의 전환을 요구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물론 농업인 스스로의 비용 절감 자구노력도 절대 필요하지만 당국의 지원 없이는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농업경영비는 농약.비료 및 기자재 구입비와 인건비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먼저 이 부분의 비용을 크게 줄이지 않으면 농가의 손에 들어가는 소득은 늘어날 수 없다.

다른 지방과 같은 농산물 소득을 보았다고 해도 농업자재 물류 비용이 더 먹히는 지역적 여건 때문에 도내 농가의 순소득은 줄어들기 마련이다. 따라서 각종 농자재 구입비를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정부와 제주도 등 지자체 및 농협의 공동 노력이 모색되지 않으면 안 된다.

물론 농가도 비료와 농약 사용 최소화에 노력해야 한다. 하긴 환경농업이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니다. 비료와 농약 사용을 줄일수록 노동력이 더 투입돼야 한다. 바로 이 점이 농가의 가장 큰 어려움이다. 가뜩이나 일손이 모자란 데다 인건비마저 비싸지고 있어 이래저래 고민이 말이 아니다.

사실상 실패한 정부의 농업인후계자 육성사업을 제주도 특수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만하다. 지속적인 농업 발전을 주도할 농업 인재를 육성하는 일인만큼 어느 정도의 재정 소요는 각오해야 한다.

다른 지방 노동력의 유입도 적극 검토돼야 한다. 여기에는 농가의 빈집 무상 제공 또는 지자체 나름의 복지혜택이 필요하다. 어떻든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생산성 부채와 가계성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밖에 없다. 도내 농가당 부채(3250만원)를 전국 평균 농가부채(1990만원) 수준으로 줄이기 위한 농가 지원대책이 서둘러 마련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