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고통 나누면 모두가 부처”=조계종 총무원장인 지관 스님이 16일 부처님오신날 봉축사를 통해 자비를 통한 고통 분담을 강조하며.

▲“한국경제, 긴 터널의 중간쯤”=이명박 대통령이 16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주재한 제3차 무역투자진흥회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 경제상황과 관련해 갈수록 나쁜 수치가 나오고 있다”고 밝히며.

▲“한국은 금융위기 2단계 진입”=경제평론가 경기대 엄길청 교수가 16일 경기도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로 시작된 한국의 금융위기는 1단계 국가 및 금융시장 위기, 2단계 기업의 위기, 3단계 가계의 위기로 진행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

▲“사회봉사는 내 삶의 비타민”=상습도박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던 방송인 강병규씨가 16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모두 마친 뒤 서울보호관찰소에 제출한 소감문을 통해 “한때 ‘나만큼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은 없을거야’라고 우쭐했었고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세상을 살아가는지 신경도 쓰지 않았던 것을 진심으로 반성하겠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