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철 맞아 기초행락질서 확립운동 추진
피서철 맞아 기초행락질서 확립운동 추진
  • 홍원석
  • 승인 2002.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제주군은 피서철을 맞아 7~8월을 관광.행락질서 확립 특별기간으로 정하고 기초행락질서 확립운동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북군은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행락질서 특별대책반을 구성, 해수욕장을 비롯해 해안도로, 관광지 등지를 중심으로 불법.무질서 행위를 집중 계도하고 환경 대청결운동, 안전.편의시설 점검, 기초질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특히 만장굴, 비자림 등 관광지와 해수욕장 등 10군데에 행락불편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협재.곽지.김녕.함덕해수욕장에 임해행정봉사실을 설치, 이용객들의 불편사항을 접수해 처리하기로 했다.
북군은 또 해수욕장과 행락지를 중심으로 ‘클린 업 타임제’를 실시하고 매일 2회 쓰레기 수거차량을 운행, 각종 쓰레기를 조기에 치우는 등 깨끗한 관광지의 이미지를 높여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