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보균자 '없다'
전염병 보균자 '없다'
  • 오재용
  • 승인 2002.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제주군은 5일 지난해 세균성 이질에 감염됐던 환자와 집단급식시설 등을 대상으로 1년간 전염병 보균자 색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북군에 따르면 법정 제1군 전염병인 세균성 이질의 경우 2000년 276명의 환자들이 발생한 데 이어 지난해 들어 4월 11명의 환자들이 최종 발생할 때까지 총 287명이 치료를 받았다.
이에 따라 북제주군보건소(소장 강성근)는 지난해 6월 5일 세균성 이질 종식 선언 이후 이질에 감염됐던 환자들을 비롯해 가족, 접촉자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보균자 검사를 하고 있다.
또 집단급식시설과 접객업소 종사자 등 5193명을 대상으로 장티푸스, 세균성 이질, 파라타푸스, 콜레라 등 전염병 검사를 2회에 걸쳐 했으나 보균자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북군보건소는 어린이집, 학교, 사회복지시설, 병.의원 등 132곳에 대해 질병정보 모니터망을 통해 수시로 전염병 발생 유무를 확인하고 경조사 가정 등을 파악, 음식물줄이기 홍보 등 보건위생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북군은 최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염병 발생 우려가 높은 해수욕장 등 피서지에서 건강한 여름나기 캠페인과 함께 전염병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