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항 해군부두 건설계획 관련 제주도 입장
화순항 해군부두 건설계획 관련 제주도 입장
  • 김문기
  • 승인 2002.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순항 해군부두 건설계획과 관련해 제주도가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12일 화순항 해군기지 반대 안덕면민대책위원장 이재근씨는 “화순항을 보안항으로 개발하는 데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센데도 불구하고 도에서 찬.반에 따른 명확한 입장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해양수산부가 제2차 연안항 항만기본계획을 보완하는 과정에서 해군이 의견을 제출함으로써 화순항내 보안항의 문제가 붉어지게 됐다”며 “화순항 개발의 주최는 엄연히 해양수산부인데도 도에서는 해양부를 상대로 도 차원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지난 9일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항만정책과장과의 면담 과정에서 “화순항 항만기본계획은 아직 기획단계로서 제주도의 의견에 따라 계획이 확정되고 ‘도가 반대 의사를 명확히 밝힐 경우 보안항구 추진은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로 볼 때 도에서 그동안 보안항구에 따른 도의 입장을 해양부에 제시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 동석했던 강호남 도의원도 “도가 사전에 지역주민 의견수렴 절차 등을 거쳐 해양부를 통해 도의 입장을 명확히 제시하는 등 발빠른 대처를 해 나가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해양부에 보낸 화순항 항만기본계획에 따른 의견서를 통해 보안항구 시설 부두는 계획대로 마리나 시설 및 해양관광시설로 개발해 줄 것과 지역주민들이 보안항구 시설에 반대하고 있다는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도에서도 해군본부뿐만 아니라 해양부를 통해 화순항 해군부두 건설에 따른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