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양담배
금강산 양담배
  • 부영주
  • 승인 2003.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이 모인 곳에서 혼자 피우는 것은 안된다.’
‘매화 앞에서도 안된다.’
‘몹시 덥고 가물 때도 안된다.’

19세기 문인 이옥(李鈺)이 저술한 담배전문서 ‘연경(烟經)’에 소개한 흡연을 금하는 조항인 ‘연기(烟忌)’의 내용이다.
최근 발견된 이 책에는 담배가 맛있을 때(연미.烟味)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대궐의 섬돌 앞에서 임금님을 모시고 있는데 엄숙하고 위엄이 있다. 입을 다물고 오래 있다보니 입맛이 다 떨떠름하다. 대궐문을 벗어나자마자 담뱃갑을 찾아 서둘러 한 대 피우면 오장육부가 모두 향기롭다.”

▲담배가 우리나라에 전해진 것은 1618년 광해군 10년에 일본에서 건너온 것으로 알려진다.
그 당시에는 담뱃값과 은값이 같을 만큼 비쌌다고 한다.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타바코’란 외래어 음대로 담배를 ‘담바고’라 불렀다. 이 담배는 들어오자마자 사회적 지탄을 받는 요초(妖草)로 인식됐다.

인조 임금 때 대신 김상용(金尙蓉)이 담배에 대한 상소를 올려 금지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처음부터 문제가 많았다.
본격적으로 우리나라에서 금연운동이 일어난 것은 20세기 들어서이다.
고종 임금도 백성의 금연운동에 호응하여 ‘짐도 연초를 피우지 않겠다’는 칙령을 내렸다.

▲특히 외국산 담배에 대한 저항은 상당히 컸다. 1890년께 유행하기 시작한 ‘담바고 타령’이 조선8도에 불이 붙듯이 번졌다.
“담바고야, 담바고야, 동래 울산물에 올라 이 나라에 건너온 담바고야. 너는 어이 사시사철 따슨 땅을 버리고 이 나라에 왔느냐. 돈을 뿌리려 왔느냐, 돈을 훑으러 왔느냐. 어이구 어이구 이 담바고야.”

이 무렵 일본에서 서양 양담배 원료를 수입해다가 종이에 말아 피우게 하는 궐련을 만들어 우리나라에 무진장 팔아먹었기 때문이다. 개화기 담바고 망국론은 이 때 생겨난 것이다.

▲22일자 제주일보 3면에는 금강산휴양소에서 양담배를 파는 한복 입은 북한여성들의 모습이 실렸다.
8차 이산가족상봉단 공동오찬이 열린 김정숙휴양소에 간이 담배매장이 생겨났는데 그 품목을 보니 던힐(DunHill) 등 양담배가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일전에 어느 사회학자가 말하길 경제 개방의 첫 단추는 양담배에서 시작된다고 했는데 그 말이 북한에도 적용되는 것일까.
양담배는 경제 이상의 감정적 플러스 알파가 있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