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소득 격감 걱정된다
농가소득 격감 걱정된다
  • 김광호
  • 승인 2002.0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 경제가 걱정이다. 늘어야 할 농가 소득은 줄고 빚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도내 농가 조수입은 7662억원으로 그나마 높은 소득을 올렸던 1998년 9060억원에 비해 무려 1398억원이나 격감했다. 재작년 7908억원에 비해서도 246억원이 줄어든 조수입이다.
이러다가 도내 농촌경제가 진짜 위기를 맞게 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더구나 내년부터 중국산 마늘 수입이 자유화되면 감귤, 감자와 함께 3대 작물로 농가 주소득원이 돼온 마늘 농사의 위기 또한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농가 조수입 감소는 감자와 당근 등 주요 작물의 판매가격 부진과 함께 전체 조수입의 45%를 점유해온 감귤 가격 하락이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감귤 조수입은 1996년 6079억원을 정점으로 1998년 5158억원을 기록한 이후 해마다 줄어 재작년 3708억원, 작년 3616억원으로 곤두박질쳤다.
가뜩이나 연간 600억원대 조수입원인 마늘 농사마저 휘청거릴 경우 농촌은 농업소득 격감과 함께 빚더미에 눌려 헤어나지 못하는 최악의 국면에 처할 수도 있다. 지난해 도내 농가당 평균 부채는 3084만원으로, 전국 평균 2037만원보다 무려 1000만여원이나 많아 상대적으로 고부채에 시달리고 있다.
제주도는 머지않아 1인당 도민소득 2만달러 시대가 된다고 말하고 있지만 쓰러지는 농촌을 그대로 둔 채 그 실현이란 불가능한 일이다. 도내 산업 중 27%(7만3000명)를 차지하는 1차산업이 후퇴하는데 무슨 수로 도민소득 2만달러를 달성한다는 말인가. 그야말로 소가 웃을 일이다.
제주의 농업은 사실상 도민의 운명과 직결되어 있다. 특히 생명산업인 감귤농사가 설자리를 잃게 될 때 제주의 농업은 끝장나고 만다. 도대체 농가소득 향상은커녕 오히려 소득 격감을 가져오는 제주도의 농정, 이래도 되는 건지 한심스럽기만 하다.
지방자치의 최대 목표는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 그러려면 무엇보다 지역경제가 활성화돼야 한다. 농업 인구가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한 농업소득 증가 없이 도민 삶의 질 향상이란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제주도는 물론 각 시.군은 위기의식을 갖고 농촌 문제를 풀어나가 주기 바란다. 고품질 감귤의 적정 생산은 물론 당장 마늘 파동과 일본산 감자종자 피해 농가에 대한 대책에 조금도 소홀함이 있어선 안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