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측보행
우측보행
  • 김범훈 기자
  • 승인 2009.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은 오른쪽 길을, 그리고 사람들은 왼쪽 길을 이용해야 한다’

초등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선생님으로부터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온 통행 원칙이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사람도 오른쪽 길이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공항, 철도역, 지하철역 등 다중이용 교통시설과 공공기관에 한해 우측보행을 시범 실시하고 있다. 이어 병원이나 백화점 등 민간건물의 에스컬레이터와 보행안내표지 등도 개선토록 유도하고 내년 7월부터 우측보행을 본격 시행할 방침이라고 한다.

이른바 우측보행 시대가 온 것이다.

우리 몸에 밴 보행관습의 혁명적 변화라 할 만하다.

▲좌측통행이 국내에 도입된 것은 일제 강점기인 1921년부터다.

원래 우리나라는 1905년 최초의 근대적 규정인 ‘대한제국 규정’에 보행자와 차마의 우측통행을 원칙으로 정했다. 하지만 그 후 15년 이상 흐른 뒤 조선총독부는 당시 일본 기준에 따른다며 사람과 차량 모두 좌측통행을 강제했다.

해방 직후인 1946년 미군정청은 차량에 한해 우측통행으로 되돌렸다. 그러나 사람이 걷는 방법까지 강제할 수 없다며 좌측보행을 그대로 둬 오늘에 이르게 된 것이다.

그러는 사이 좌측보행은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오른손잡이인 신체 특성이나 교통안전, 국제관례에 맞지 않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결국 보행방식을 바꾸는데 무려 88년의 세월이 걸린 셈이다.

▲국토해양부는 보행문화가 우측통행으로 전환되면 교통사고가 20% 정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우측보행으로 차량과 마주 보며 걸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가 70여 명 감소하고 부상자도 1700여 명 정도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인적 피해비용과 심리적 피해비용이 각각 700여 억 원씩 줄고 눈동자 움직임의 15%, 정신부하의 13%, 심장박동수의 18% 가량 감소한다는 것이다.

연구결과가 놀랍기 그지없다. 누군가 얘기했던가, 이 정도라면 좌측보행은 가히 범죄수준이라고 말이다. 정부가 유독 오른쪽만을 좋아할만 하다.

하지만 아무런 생각 없이 잘 걷던 길이다. 그런데 갑자기 방향을 의식해야 한다. 국민편의를 위한 것이지만 한동안 보행 혼란이 불가피할 것 같다.

그럼에도 더 가슴에 다가오는 것은 “그나마 우리 머릿속에 있던 좌측통행의 ‘좌’마저 사라지게 생겼다”는 어느 소설가의 읊조림이다.<김범훈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