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소득률 하락 큰 문제다
감귤 소득률 하락 큰 문제다
  • 김광호
  • 승인 2002.0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은 제값을 받는 일 못지않게 소득률이 중요하다. 비록 적정가격이 유지된다 하더라도 생산자의 손에 들어오는 순소득이 줄어들면 그 의미가 반감되고 만다.
보도를 보면 작년산 노지감귤 10a(300평)당 조수입은 147만6175원으로 1999년산 146만8312원과 비슷했다. 하지만 비료.농약 등 자재비와 인건비 등 경영비를 제외한 순수 소득률은 3년새 크게 벌어졌다.
조수입 대비 소득률은 1999년 54.7%, 2000년 53.1%로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42.7%로 3년새 12%포인트나 곤두박질쳤다. 따라서 1999년 80만원을 웃돌았던 10a당 소득액도 작년에는 63만원으로 무려 17만원이나 감소했다.
물론 감귤가격이 폭등하여 조수입 자체가 크게 늘어난다면 모를까, 현행 대량생산 체제 아래서 조수입 급증은 물론 소득액 향상을 기대한다는 것은 사실상 무리다. 따라서 조수입 증대 시책과 동일 선상에서 소득률 향상 정책을 추진하지 않으면 안된다.
조수입은 감귤 생산량을 50만t 정도로 줄이고, 당도를 높여 맛 좋은 감귤만 생산한다면 제고될 것이다. 하지만 단기간내 생산량 대폭 감축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다.
장기적으로 조수입 증대에 힘쓰면서 당장 소득률을 높이는 노력을 집중해 나가야 한다. 역시 소득률 향상은 농약.비료 및 각종 자재비, 인건비 절감이 전제돼야 한다.
하긴 자재값과 인건비 인상은 전국적인 현상으로 제주도만의 문제는 아니다. 그러나 농약.비료 등 기본적인 농업자재값의 적정 수준으로의 인하는 제주도와 정부의 노력 여하에 달렸다고 본다.
도대체 소득 보장은커녕 경영비를 빼고 나면 몇푼 안되는 소득 뿐인 감귤농사가 웬 말인가. 도는 농약.비료 등 농업자재를 좀더 싼 값에 공급하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 정부가 외국 농산물 수입 자유화로 인해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을 구제하려는 생각이 있다면 얼마든지 해결 가능한 일이다.
농민들이야 손해를 보건 말건 높은 위탁판매 수수료를 떼어내는 농협의 경영논리 또한 즉시 시정돼야 한다. 농가 소득률에 비례한 수수료 적용 체제로의 전환이 모색돼야 한다. ‘농민을 위한 농협’이 말로만 실현되는 게 아니다. 농협도 농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진짜 농민을 위한 농협이 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