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머던지기 24년만에 한국新
해머던지기 24년만에 한국新
  • 연합뉴스
  • 승인 2002.0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철(20.한국체대)이 해머던지기에서 24년 묵은 한국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윤철은 2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육상선수권대회(만 24세 이하) 남자 해머던지기에서 3차 시기에 64m28을 던져 노경열이 1978년 세운 한국기록(63m88)을 무려 40㎝나 늘리며 우승을 차지했다고 선수단이 알려왔다.
189㎝, 105㎏의 거구인 이윤철은 2000년 전국체전에서 고등부 최고기록을 세우며 각광을 받기 시작했고 지난 6월 전국선수권대회에서 63m52를 던지며 우승을 차지해 한국신기록 경신 가능성을 높였었다.
이윤철의 기록은 무로후시 고지(일본)가 갖고 있는 아시아 기록(83m47)과는 아직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어린 나이인 것을 감안하면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