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선 공무원 불만 외면말라
일선 공무원 불만 외면말라
  • 김광호
  • 승인 2002.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동은 최일선 위민행정 기관이다. 시.군 및 도 본청 공무원들에 비해 일선 공무원들의 대민 업무 비중은 클 수밖에 없다.
일선 공무원들은 고유 행정업무뿐 아니라 관내 가로 청소 및 자동차 주.정차 지도 단속 등 본청 공무원들이 담당하지 않는 업무까지 맡아 한다. 가령, 산불이 발생했을 때 먼저 현장으로 달려가는 것도 읍.면.동 공무원이고, 농번기 일손돕기에도 거의 예외가 되지 않는다.
고유 일선 행정업무에다 주민 봉사활동 등 잡무로 인한 격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마땅히 승진 및 본청 인사 이동시 이들에게 우선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
오히려 민선 지방자치 이후 일선 공무원에 대한 처우가 예전만 못하다니 문제다. 공무원들이 읍.면.동사무소 근무를 기피할 것은 보나마나다.
가뜩이나 민선 이후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종합행정 강화로 업무가 더 늘었다.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본청에 보고하고, 자체 해결해야 하는 데 따른 업무도 느는 추세다.
그럼에도 승진 등 인사에서 본청 공무원에 뒤쳐지는 현상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니, 무책임한 인사 행정이 아닐 수 없다. 사실상 가장 중요한 일선 대민 부서 공무원들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것은 온당치 않다.
일선 공무원에 대한 예우는 대부분 행정부서가 역점을 둬 실시하고 있다. 이를테면 교육청이 도서지역 근무 교원들에게 가산점을 부여해온 것도 인사 혜택을 통해 사기를 북돋우고 성실히 근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공무원들이 보다 사명감을 갖고 일선 행정에 전념토록 하기 위해 절대 인사상 불이익을 줘선 안된다. 오히려 별도 혜택을 주어 시.군 및 도 본청에 먼저 근무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줘야 한다.
일선 공무원들에 대한 인사 우대가 제도화되지 않는 한 읍.면.동 행정의 발전은 크게 기대할 수 없다. 우수한 공무원들이 자진해 일선 읍.면.동 근무를 희망하도록 하는 인사제도가 절실하다.
대부분 동장이 본청 근무를 원하고, 본청 과장이 동사무소 근무를 원하지 않는 최근 제주시 공무원들의 동사무소 기피 현상은 그 단적인 예라 하겠다. 일선 근무자를 우선 본청에 발탁하는 등 사기 진작책이 뒤따르지 않는 한 이런 현상은 계속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