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양파 신품종 개발...일본산보다 우수
제주서 양파 신품종 개발...일본산보다 우수
  • 김대영 기자
  • 승인 2009.1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농가들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일본산보다 품질이 우수한 양파 신품종이 개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강용철)은 자체 보유한 여러 가지 양파 유전자원을 교잡해 조생종 양파 신품종인 ‘일출조생’을 개발, 내년 1월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를 출원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농업기술원이 2003~2006년 생산력 검정시험을, 농촌진흥청이 2006~2009년 경남과 전남 지역에서 지역적응시험을 한 결과 10a당 수확량이 평균 7657kg으로 제주의 농가들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일본산 극조생 품종인 ‘마르시노 310’보다 12%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뿌리에 곰팡이가 붙어 열매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게 하는 흑색썩음균핵병 발병률이 일본산에 비해 절반 이상 낮고, 추위에도 더 잘 견디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확시기도 4월 중순~4월 하순으로 극조생 양파(3월 하순), 만생 양파(5~6월)의 수확시기와 달라 홍수 출하를 막는 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신품종 양파 종자가 보급되면 농가들이 일본산보다 훨씬 우수한 종자를 싼값에 구입할 수 있게 돼 농가 소득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