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수도권·영남·제주 ‘勢 대결’
APEC 수도권·영남·제주 ‘勢 대결’
  • 김승종
  • 승인 2004.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유치가 권역별 세 대결 양상으로 전개되면서 유치전이 과열, 혼탁해질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제주도민들은 APEC 유치전이 서울과 부산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과 영남권의 지역 대결로 치달을 경우 정치적 판단에 의해 개최지가 결정될 수 있다고 보고 공정한 개최지 선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권역별 세 결집에 가장 적극적인 지역은 부산광역시.
부산은 지난해 12월 31일 외교통상부에 APEC 정상회의 유치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부산 유치를 희망하는 울산광역시와 경상남도, 경상북도 등 인근 광역자치단체의 공동 결의문을 첨부했다.

이에 서울특별시는 부산과는 달리 표면적으로 드러내고 있지는 않지만 경기도와 충청북도 등 주변 광역자치단체와 내부적으로 사전 교감을 갖고 공동 보조를 취하고 있다.

서울과 부산이 인접 광역자치단체들과 협력체계를 구축, 세몰이에 나서고 있는 것은 APEC 회의가 정상회의 및 각료회의 등으로 구분, 개최됨으로써 각료회의의 경우 주변의 광역자치단체에서 분산 개최하겠다는 ‘당근’을 제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APEC 정상회의 유치에 있어 제주도의 경우 지리적 여건상 권역별 협조체계 구축이 사실상 불가능, 치열한 유치경쟁을 뚫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역량 결집이 그 무엇보다도 절실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홍원영 제주도 국제자유도시추진단장은 “APEC 정상회의 개최지가 지역세나 정략적 차원에서 결정이 돼서는 안된다”며 “도민들과 함께 공정하게 개최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