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삼성화재, 리그 우승 매직넘버 1
프로배구 삼성화재, 리그 우승 매직넘버 1
  • 제주신보
  • 승인 201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화재가 정규리그 1위를 확정 짓는 매직넘버를 1로 줄였다.

삼성화재는 11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체육관에서 계속된 NH농협 2009-201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LIG손해보험을 3-2(25-19 23-25 22-25 26-24 15-13)로 힘겹게 따돌렸다.

8연승을 내달리며 28승4패를 거둔 선두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한 2위 현대캐피탈(24승8패)과 승차를 4경기로 유지했다.

삼성화재는 남은 4경기에서 1승을 보태거나 현대캐피탈이 1패만 해도 삼성화재는 2006-2007시즌, 2007-2008시즌에 이어 세 번째로 정규리그 1위를 결정짓는다.

'D 데이'는 1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릴 현대캐피탈과 홈경기가 될 공산이 커졌다.

반면 플레이오프 진출에 배수진을 쳤던 LIG손보는 고질적인 집중력 부족을 극복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19승12패로 3위 대한항공(22승9패)과 승차가 3게임으로 벌어져 플레이오프 진출은 물 건너갔다.

결정적인 순간 범실로 자멸하는 LIG손보의 병폐가 드러난 경기였다.

삼성화재에 서브 에이스 4개를 내주고 1세트를 뺏긴 LIG손보는 2세트 22-22에서 김요한(26점)과 피라타(29점) 쌍포가 시원한 백어택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한 시소게임이 진행되던 3세트에서는 행운의 여신이 LIG손보쪽에 미소를 지었다.

20-20에서 석진욱의 서브가 네트에 걸렸고 가빈의 시간차 공격이 바깥으로 나가면서 2점을 거저 주웠다. 23-21에서는 손재홍의 공격을 오른쪽에서 세터 하성래가 가로막은 공이 네트를 타고 삼성화재쪽에 뚝 떨어지면서 승부 추가 기우는 듯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4세트 24-25에서 세터 황동일이 상대 네트를 넘어가던 볼을 올리려다 범실을 저질러 세트를 잃은 LIG손보는 5세트 13-13에서도 피라타에게 공을 올려주려던 리베로 한기호의 토스가 어이없게 벗어나면서 주도권을 삼성화재에 내줬고 결국 가빈에게 연속 강타를 맞고 녹다운됐다.

무릎에 통증을 호소한 가빈은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음에도 37점이나 올려 주포 몫을 해냈다. 센터 고희진도 블로킹 5개 포함, 20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LIG손보의 이경수는 1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1개를 추가, 통산 최초로 서브 에이스 150개를 달성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편 천안에서는 현대캐피탈이 주전의 고른 활약 속에 약체 신협상무를 3-0(25-18 25-19 25-20)으로 제압했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KT&G가 몬타뇨(28점) 이연주(11점) 김세영(13점) 삼각편대를 앞세워 도로공사를 3-1(21-25 25-21 25-21 25-8)로 눌렀다.

18승7패를 거두고 선두 현대건설(19승4패)에 2경기차로 따라붙은 2위 KT&G는 12일 GS칼텍스-현대건설 경기와 17일 현대건설과 맞대결 결과에 따라 1위 등극도 노려볼 만한 기회를 잡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