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축구황제' 호나우두 연속 2골 폭발 브라질 영웅
부활! '축구황제' 호나우두 연속 2골 폭발 브라질 영웅
  • 고경업
  • 승인 2002.0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세기 첫 FIFA컵의 주인은 예상대로 ‘영원한 우승후보’ 브라질이었다.
‘삼바축구’ 브라질이 다시 한 번 세계를 제패하며 통산 5번째 월드컵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브라질은 30일 일본 요코하마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결승에서 득점왕 호나우두가 자신의 7호, 8호골을 후반 폭발시킨 데 힘입어 라이벌 독일을 2대0으로 꺾고 감격의 우승컵을 안았다.
브라질 삼바군단의 왼쪽 가슴에 선명하게 새겨진 4개의 별은 이날 5개로 늘어났다.
17차례 월드컵에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개근한 브라질은 이번 우승으로 통산 5회 우승이라는 찬란한 금자탑을 월드컵 역사에 우뚝 세웠다.
1958년, 1962년, 그리고 1970년 통산 3차례 우승으로 줄리메컵을 영원히 차지한 브라질은 1994년에 이어 8년 만에 다시 세계 정상을 되찾았다.
브라질은 통산 최다 우승뿐 아니라 1938년 이탈리아 대회에 이어 본선 7경기 전승 우승 기록을 다시 세웠다.
또 브라질은 1958년 스웨덴 대회 이후 소속 대륙이 아닌 곳에서 열린 대회에서 2차례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추가했다.
브라질의 간판 스트라이커 호나우두는 결승골과 추가골을 넣어 ‘골든슈’(득점왕)의 주인공이 됐다.
호나우두는 16년간 계속돼 온 ‘6골 득점왕’의 전통을 깼으며 2일 발표되는 ‘골든볼’(최우수선수) 수상이 유력해졌다.
비록 준우승에 그쳤지만 독일은 당초 8강도 어렵다던 예상을 깨고 결승까지 진출, 차기 대회 개최국의 체면을 세웠다. 3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은 이번이 통산 4번째 준우승.
호나우두와 히바우두, 호나우디뉴의 ‘3R’을 앞세운 브라질의 ‘창’이 올리버 칸이 버틴 독일의 ‘방패’를 뚫은 한판이었다.
브라질은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호나우디뉴와 카푸가 왼쪽과 오른쪽 측면을 번갈아 침투하며 독일 수비진을 헤집었다.
독일도 질세라 베른트 슈나이더가 잇따라 브라질 골문 쪽으로 날카로운 크로스를 찔러넣었다.
독일도 몇차례 위협적인 공격이 있었으나 아무래도 경기의 흐름은 브라질이 쥐었다.
호나우두가 두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칸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44분 클레베르손의 기습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온 것이 브라질로서는 아쉬웠다.
후반 초반 옌스 예레미스의 헤딩슛과 올리버 노이빌레의 위력적 프리킥 등으로 이어진 독일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브라질은 22분 마침내 결승골을 뽑아냈다.
독일 진영에서 수비수의 공을 빼낸 호나우두가 히바우두에게 공을 건넸고 벼락 같은 왼발슛이 터져 나왔다.
칸이 간신히 쳐냈으나 쇄도하는 호나우두의 오른발에 걸린 공은 그토록 열리지 않던 독일 골네트를 갈랐다.
기세가 오른 호나우두는 34분 클레베르손의 강한 땅볼 크로스를 히바우두가 살짝 뒤로 흘려주자 뛰어들며 오른발로 골대 오른쪽 모서리에 차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독일은 노장 올리버 비어호프와 게랄트 아사모아를 투입하며 안간힘을 썼으나 미하엘 발라크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