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Q400 항공기 매각...마지막 고별 비행
제주항공 Q400 항공기 매각...마지막 고별 비행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0.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항공 승무원들이 6월16일 고별비행을 마친 Q400 항공기에 꽃다발을 걸어 준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이 2006년 6월 취항당시 도입했던 Q400 항공기 4대를 콜롬비아 저가항공사인 아이레스항공에 16일 최종 매각했다.

제주항공의 Q400 항공기 매각은 기종 단일화를 통한 운항원가 절감과 국제선 확대를 통한 수익성 제고 계획에 따른 것이다.

제주항공은 Q400 항공기 4대를 매각하는 대신 올 10~11월 중 보잉 737-800 2대를 추가로 도입해 모두 7대의 단일 기종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향후 수년 간 보잉 737-800 단일기종을 매년 1~3대씩 도입할 계획이며, 2013년부터는 보잉사에 제작 주문한 신형항공기 6대를 연차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이번 Q400 항공기 매각으로 인한 매각대금을 전액 차입금을 갚는데 사용, 올 하반기부터는 이익 실현과 더불어 재무구조 개선을 통한 우량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복안이다.

이번에 매각이 완료된 Q400은 2006년 6월 5일 취항 이후 마지막 비행을 한 지난 13일까지 3만8956회를 운항하며 1229만2850㎞를 비행했다.

그동안 다른 기종보다 6000~8888피트 낮은 1만7000~1만8000피트(5000~5500m)로 날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강산을 더 가까이서 조망할 수 있어 승객들로부터 ‘관광버스를 탄 느낌’이라는 등의 친밀한 반응을 끌어내기도 했다.

한편 Q400 항공기는 이날 오전 10시 김포공항을 출발해 광주와 부산 상공을 거쳐 김포로 돌아오는 고별 비행을 가졌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