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우의 메이저리그 롱런 전망 어두워
김선우의 메이저리그 롱런 전망 어두워
  • 연합뉴스
  • 승인 2002.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우(25.보스턴 레드삭스)의 메이저리그 롱런 전망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김선우는 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2와 3분의 2이닝 동안 삼진 2개를 뽑았지만 홈런 2방 등 5안타를 맞고 볼넷 1개를 내줘 4실점했다.
김선우는 이날 패전의 멍에를 쓰진 않았지만 방어율이 종전의 6.84에서 7.45로 나빠졌고 코칭스태프에 강한 인상을 심어주지 못함으로써 치열한 선발투수 경쟁을 뚫고 후반기 선발 로테이션에 잔류할 수 있을지가 불투명해졌다.
지난 3일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6이닝을 3실점으로 막고 메이저리그 첫 선발승을 거뒀던 김선우는 이날 볼끝이 살아나지 않아 홈런 2방을 허용하며 어이없이 무너졌다.
1회초 첫 타자 조지 롬바르드에게 2루타를 맞고 불안하게 출발한 김선우는 다음 타자를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1사 3루에서 로버트 픽의 땅볼 때 롬바르드가 홈을 밟아 선취점을 내줬다.
김선우는 2회 들어 카를로스 페냐에 중월 2루타, 윈델 매기에 볼넷을 차례로 허용해 무사 1, 2루를 자초했지만 후속타자의 우익수 플라이 때 2루로 달리던 매기를 잡았고 브랜던 잉게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실점없이 2회를 마쳤다.
공수교대 후 팀 타선이 2점을 뽑아 2대1로 역전됐지만 김선우는 3회 들어 크게 흔들렸다.
김선우는 첫 타자를 삼진으로 잡았지만 조지 롬바르드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허용했고 2사 2루에서 다시 쉐인 홀터에게 좌월 투런홈런을 맞고 2대4로 뒤진 상태에서 구원투수 팀 웨이크필드에 마운드를 넘겼다.
보스턴은 3회 말 2득점하며 4대4 동점을 만들어 김선우의 패전 멍에를 벗겨주었지만 난타전 끝에 디트로이트에 8대9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시즌 52승33패를 기록한 보스턴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뉴욕 양키스(55승32패)와의 승차가 2게임으로 벌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