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퍼시픽수영 박태환 1,500m서 장린에 완패
팬퍼시픽수영 박태환 1,500m서 장린에 완패
  • 제주신보
  • 승인 2010.0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태환(21.단국대)이 2010 팬퍼시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500m에서 맞수 장린(중국)에 완패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불안감을 안겼다.

박태환은 1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의 윌리엄 울렛 주니어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자유형 1,500m 경기 마지막 조에서 15분13초91의 저조한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조 5위, 전체 25명 중에서는 8위에 머물렀다.

2006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한국 최고 기록(14분55초03)에도 턱없이 모자랐다.

게다가 14분49초47로 1위를 차지한 라이언 코크레인(캐나다)은 물론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다툴 3위 장린(중국.14분58초90)과도 격차가 너무 컸다.

박태환은 캐나다 빅토리아에서 열린 2006년 대회에서는 이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팬퍼시픽대회는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등 태평양 연안의 수영 강호 4개국이 중심이 돼 시작한 대회인데, 비회원국의 세계적 스타들까지 출전해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 버금가는 수영계의 빅 이벤트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