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다리' 유실 ‥·물 공급 중단
'배고픈다리' 유실 ‥·물 공급 중단
  • 강재병
  • 승인 2002.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과 집중호우로 하천 지역의 ‘세월’ 일명 ‘배고픈 다리’가 잇따라 유실되면서 물 공급 중단 사례가 계속되고 있다.

16일 지난 이틀간 내린 비로 표선면 성읍2리 개오름 앞 천미천에 위치한 세월이 유실되면서 매설된 상수도관 일부가 파손돼 인근 지역 37가구에 물 공급이 중단됐다.

세월은 지난 태풍 ‘라마손’과‘루사’로 인해 두 차례 유실됐고 이로 인해 이 지역에 물 중단 사례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표선면 관계자는 “태풍으로 유실된 이후 응급 복구 작업을 벌였으나 집중호우로 다시 유실되고 있어 물 공급 중단이 우려되고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