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체 의식·소득 창출 절실"
"공동체 의식·소득 창출 절실"
  • 오택진
  • 승인 2002.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래 생태마을 추진을 위한 지역주민 토론회가 16일 오후 각급 기관.단체 관계자와 전문가,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래동복지회관에서 열렸다.

예래 생태마을위원회(위원장 김용하)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올해 농림부의 녹색농촌체험마을로 선정된 예래마을의 향후 관련사업 추진방향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

김 위원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생태마을 조성에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함께 동참할 수 있는 공동체 의식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생태마을 만들기는 지역주민들에게 실제 소득이 창출될 때 지속적으로 실행가능하다”며 “앞으로 체험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비용 징수 등 소득과 직결될 수 있는 방안이 강구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송재호 교수(제주대.예래생태마을추진 전문위원장)는 “농촌관광은 생태와 문화를 기반으로 관광상품의 다양성을 보장함으로써 관광객의 기대와 욕구를 적절히 충족시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토론자들은 생태마을 조성사업의 과제로 사업비의 지속 확충과 관광메리트 확보 방안, 주민참여 활성화 문제 등을 거론했다.

행사에는 고남준(서귀포시청 감귤농정과장), 강인종(예래4통장), 오창현(아이러브제주 대표), 김상선(조천읍 교래리장)씨와 성공스님(약천사 주지)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