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에 굶주림으로부터 제주도민을 구한 여성 상인 김만덕(金萬德.1739∼1812년)의 표준영정이 나왔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 동상영정심의위원회가 충남대 윤여환 교수가 제작을 맡은 김만덕 표준영정을 대상으로 4차례의 심의를 거쳐 지난 7월 21일 국가 표준영정 제82호로 지정했다.

 

김만덕 영정의 표정과 자세는 정조를 알현한 50대 후반 당시의 후덕하고 인자한 표정을 한 전신입상으로, 가로 110cm, 세로 190cm 크기의 견본채색 작품이다.

 

윤여환 화백은 "김만덕 영정의 용모는 친정 후손 얼굴의 특징과 김만덕상을 수상한 제주 여성들의 공통된 특징을 채집 분석하고, 관련 서적을 중심으로 김만덕의 용모 특징을 찾아내 김만덕의 사업가적인 품격과 나눔정신이 깃든, 인자한 기상을 담아내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김만덕기념사업회(상임대표 고두심)는 지난해 8월 윤 교수에게 표준영정 제작을 맡겼고, 지난해 11월 문화부에 심의를 요청했었다.

 

제주도는 다음달 1일 열리는 제31회 만덕제 및 김만덕상 시상식에 앞서 사라봉 모충사 만덕관에서 김만덕 표준영정 봉안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만덕 영정이 국가 표준영정으로 지정됨에 따라 한국조폐공사는 김만덕 표준영정이 제작됨에 따라 '한국의 인물 100인 시리즈 메달' 제63호 인물로 '김만덕'을 선정, 기념 메달을 만들어 이달 28일 출시한다.

 

김만덕기념사업회는 "이번 표준영정 제작은 김만덕을 오만원권 고액 화폐권 초상인물로 서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가지정 표준영정 필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추진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기념사업회는 "표준영정이 나옴에 따라 만덕관의 영정을 교체하고, 화폐 인물 후보로도 추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념사업회는 비천한 기녀 출신이면서도 자신의 삶을 개척해 큰 상인으로 거듭나고, 흉년이 들자 백성에게 곡식을 베풀어 굶주린 백성을 구한 거상(巨商)인 김만덕을 기리려고 기념관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