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리그 시미즈 입단차 안정환 어제 출국
J리그 시미즈 입단차 안정환 어제 출국
  • 연합뉴스
  • 승인 2002.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소유권 분쟁을 털고 일본프로축구 J리그 시미즈 S펄스에 입단하게 된 안정환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일본의 매니지먼트사인 PM사와 계약하면서 부산 아이콘스 및 페루자와의 관계를 청산, 자유의 몸이 된 안정환은 18일 도쿄에서 입단식을 가진 뒤 메디컬 테스트, 피지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거쳐 오는 20일부터 팀 훈련에 본격적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유럽리그의 선수 이적이 이뤄지는 내년 1월께 다시 빅리그 진출을 시도할 계획인 안정환은 일단 계약기간 1년에 연봉 7500만엔(약 7억5000만원)과 옵션에 따른 각종 수당을 보장받는 조건으로 시미즈와 계약한다.

이에 대해 안 선수의 에이전트인 안종복 이플레이어 대표이사는 “일단 시미즈와 1년간 계약하기로 한 것 외에는 확정된 것이 없다”며 “일단 일본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다른 곳에서 러브콜이 있으면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안정환은 출국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새로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기회의 땅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홀가분하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한 뒤 더 좋은 리그로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또 “2개월간 경기에 나서지 못해 현재 몸상태는 약 70%정도지만 팀에 합류한 뒤 열흘 정도 훈련하면 충분히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취업비자 발급을 비롯한 행정절차를 마친 뒤 오는 25일 J리그에 선수등록을 할 예정인 안정환은 오는 28일 우라와 레즈와의 원정경기 또는 다음달 5일 삿포로 콘사돌레와의 홈경기에서 J리그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