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복지타운 제구실 하려면
시민복지타운 제구실 하려면
  • 김광호
  • 승인 2002.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조성사업이 올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된다. 제주시는 지난 17일 연삼로 제주시보건소 동남쪽 43만㎡(13만평) 대상의 시민복지타운 조성계획이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 의결 절차가 끝남에 따라 곧 사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2006년 완공될 시민복지타운에는 시청과 지방병무청, 보훈지청, 세무서 등 17개 기관이 입주해 지방통합청사의 기능을 띠게 된다. 한마디로 종합행정타운인 셈이다.

특히 지방통합청사는 상당한 시간적.경제적 이익을 가져올 것이다.
이곳 저곳 떨어진 유관 기관을 드나드는 시민과 공무원들의 번거로움이 해소되고, 시간 절약 및 비용 절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타운 면적의 19%를 공원.녹지.광장 등 시민을 위한 열린공간으로 확보하는 계획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공원 속에 복지타운이 조성된다니 더 더욱 기대가 크다.

그러나 진짜 시민복지타운이 될지 의문스런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먼저, 명칭은 시민복지타운이지만 기능은 시민복지보다 행정타운의 측면이 강하다.

물론 넓게 보면 행정편의 제공도 복지 개념에 포함된다. 시민회관이 들어서고 공원과 광장이 조성되므로 이 또한 문화.사회복지분야에 해당한다.

하지만 양로원, 유아원, 청소년 이용시설과 도서관 등 정작 필요한 복지시설 계획은 눈에 띄지 않는다.

특히 양로원은 노인 인구의 증가로 사회복지 최대 현안이 되고 있고, 유아원 시설의 확충 역시 아이 낳기를 꺼리는 젊은 여성들의 출산 장려를 위해 필요한 시설이다.

이러한 시설이 들어서야 명실공히 시민을 위한 복지타운이 될 수 있다. 제주시는 이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하여 추가 시설계획을 반영해야 한다. 만약 ‘시민복지’가 내심 행정타운 조성을 앞당기려는 구실에 불과하다면 유감천만이다.

주차장 면적을 전체 복지타운 면적의 2%(8777㎡)만 확보한 것도 우려할 점이다. 물론 도시개발법에 의한 확보여서 법적 잘못은 없을 테지만, 그래도 더 많은 면적의 주차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두고 보면 알 일이나, 17개 기관과 공원.광장.시민회관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로 교통량은 폭증할 것이다. 과연 3000평도 안되는 주차장이 그 기능을 다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주차장 확보 문제는 추후 졸속 도시계획이냐, 아니냐를 가려내는 잣대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