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녀자 상대 사기행각 40대 '제비' 검거
부녀자 상대 사기행각 40대 '제비' 검거
  • 김현종
  • 승인 2010.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도회장에서 만난 중년여성들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인 40대 ‘제비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가 25일 사기혐의로 구속한 임모씨(49)는 지난해 12월 제주시 연동의 무도학원에서 만난 양모씨(53.여)에게서 신용카드를 빌려 54회에 걸쳐 900만원을 사용한 후 갚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2년 전 부인과 사별해 혼자 외롭게 살고 있다”고 양씨에게 접근한 후 “카드를 빌려주면 대금은 내가 결제하며 쓰겠다”고 거짓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씨는 지난 1월에도 “골프여행사를 운영하는데 골프장에 1000만원을 입금해야 한다”고 양씨를 속여 돈을 가로채는 등 지금까지 10여 차례에 걸쳐 5900만원을 편취했다.

경찰 조사 결과 임씨는 지난 2월에도 무도학원에서 만난 강모씨(55.여)에게 접근, “딸이 서울 음악대학에 다니는데 학비가 필요하다”며 1000만원을 받아 빼돌렸다.

경찰은 “임씨가 2005년 이후 동일수법으로 부녀자 상대 사기행각을 벌여 이미 2건에 대한 처벌을 받고, 2건은 재판에 계류 중”이라며 “임씨는 언변이 뛰어났다”고 밝혔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