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등반 중 응급환자 '항공이송 진가'
한라산 등반 중 응급환자 '항공이송 진가'
  • 김현종
  • 승인 2011.0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등반도중 뇌졸중으로 위급했던 관광객이 응급 항공이송 덕에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강성하)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일행과 한라산을 오르던 권모씨(64.경기도 수원시)가 갑자기 실어증 및 오른쪽 반신마비 증상을 보였다.

 

신고 받은 119는 촌각을 다투는 뇌졸중을 의심, 제주해경에 헬기 출동을 요청했고 권씨는 약 1시간 후 제주대병원에 도착했다.

 

제주대병원 권역별심뇌혈관센터는 환자의 급성뇌졸중을 확진, 박현 신경외과 교수와 박지강 영상의학과 교수에 의한 동정맥내 혈전용해술을 성공리에 시행했다. 증상 발생 2시간20분 만이었다.

 

권씨는 수술 후 마비증상 등이 사라져 극적 호전을 보였다.

 

제주대병원 관계자는 “응급 항공이송의 진가가 드러난 사례”라며 “만약 헬기가 아니었다면 최소 4시간이상 소요돼 응급처치가 어려웠고 뇌출혈 등 심각한 합병증마저 우려됐다”고 설명했다.

 

김현종 기자 tazan@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